화제·이슈

'코로나19 추적 사이트' 만든 고등학생이 98억을 거절한 이유


지난 14일(현지시간) 해외언론은 미국 워싱턴 주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아비 쉬프먼(Avi Schiffmann, 17)의 사연을 보도했다.


쉬프먼은 올해 17세 고등학생으로 지난해 연말 중국 우한의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퍼지자 전세계 코로나19 정보를 담은 코로나 추적 사이트 'ncov2019.live'를 개설해 이른바 대박을 터뜨렸으나 800만 달러 광고 제안을 거절했다.



쉬프먼(Avi Schiffmann)의 코로나 바이러스 추적기는 일반인이 알고 싶어하는 COVID-19에 대한 모든 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있는 곳이다.

WHO, CDC 및 기타 정부 웹 사이트에서 스크랩 한 데이터를 사용하여 전 세계 국가의 감염, 사망, 회복 및 변화율에 대한 통계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한다.

또한, 지도에 감염이 있고 손 위생 팁과 증상 목록을 포함하여 바이러스에 대한 기본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엄청난 정보를 앞세운 이 사이트는 단번에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고 지금은 하루 평균 3,000만 명, 누적방문자 7억 명이 방문하는 인기 사이트가 됐고 웹사이트에 광고를 제재하자는 제안을 받았다.

쉬프먼은 고등학생이였고 "사이트 개설하고 운영을 위해 2주나 학교를 건너뛰어야 했다"면서 "내가 한 일에 대해 자부심을 느끼지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이용해 유명해지고 싶지는 않다"고 밝혔다.

쉬프먼의 행동이 더욱 놀라운 것은 무려 800만 달러(약 98억원)의 광고비 제안을 거절한 바 있다.

쉬프먼이 광고를 포기한 이유는 인터넷이 느린 지역의 사람들도 이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함으로 "광고를 실었다면 사이트의 UI를 망치는 팝업 광고가 넘쳐나 인터넷 연결이 느린 사람은 사용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쉬프먼은 "자신이 사이트에 광고를 올렸다면 3000만 달러(약 370억원) 이상은 벌어 들였을 가능성이 있었겠지만 17세에 800만 달러가 필요하지 않다. 수익을 원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쉬프먼은 꿈의 연결을 위해 빌 게이츠와 대화하고 싶다고 말하며 기술과 공중 보건의 교차점에 특히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