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술 취해 부부싸움 하던 노부부, 경찰 출동하자…



아내를 흉기로 위협하던 70대 남성이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자 아파트 6층에서 지상으로 뛰어내려 숨졌다.

인천계양경찰서는 전날 오후 10시 20분께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아파트에서 A(70·남)씨가 아파트 6층에서 15m 아래 지상으로 떨어졌다고 24일 밝혔다.

A(70)씨는 술에 취해 아내 B(60)씨와 말다툼을 하다 흉기로 B씨를 위협했다.

위협을 느낀 B씨는 아파트 발코니에서 "살려달라"고 소리쳤고 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소리친 뒤 이웃집으로 피신했다. A씨는 해당 아파트에 계속 있었다.

A씨는 경찰이 출동했지만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B씨에게 현관 비밀번호를 받아 집 안으로 들어갔지만 A씨는 지상으로 추락한 상태였다.

A씨는 이 사고로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당시 스스로 아파트에서 뛰어 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며 "그가 평소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다는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