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獨 의사, '보호 장비' 지급 안 되자 '누드 사진' SNS에…



독일 의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보호 장비가 부족하다며 누드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영국 가디언은 27일 독일 의사들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따라 장비를 요구했지만 반영되지 않아 이같은 행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지역 보건의사인 루벤 러나우는 "우리 병원의 직원들은 제대로 보호 장비를 갖추지 못한 채 일을 하고 있다"며 "누드 사진을 게재한 것은 보호 장비 없이 얼마나 취약한 상태인지를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료진은 벌거벗거나 휴지, 진료 파일, 청진기 등으로 주요 부위를 가린채 포즈를 취했다.



한편 독일 의료진은 지난 1월 말부터 보호 장비 지급을 요청했지만, 독일 회사의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일부 병원에서는 보호 장비 등 가격이 인상한 물품을 조직 폭력배를 동원해 훔치는 사태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