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명문대 출신' 학원 강사 '성관계 몰래 촬영'…징역 8년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학원강사가 징역 8년을 선고받았다. 범행을 지켜본 친구는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명문대를 졸업한 A씨는 대구에서 학원 강사로 일했다.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자신의 집 내부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평소 알고 지낸 여성 10명과 성관계 하는 장면을 몰래 촬영했다. 일부를 다른 사람에게 배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피해자 가운데 1명은 자신이 이 사건의 피해자라는 사실이 주변에 알려진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

대구고법은 23일 여성과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A(38)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했다. 또 8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수강과 5년 동안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명했다.

A씨의 범행은 지난해 초 집에 찾아온 한 여성이 컴퓨터 외장 하드에 보관 중인 영상을 발견하고 신고하는 바람에 탄로났다.

A씨는 이와 관련해 2번 기소돼 각각 징역 4년과 3년을 선고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2개 사건을 병합해 심리했고, 검찰은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한편 재판부는 A씨의 범행을 방조한 친구 B씨에 대해서는 "범행에 적극 가담하거나 공모한 것으로 보이지 않아 1심 형량은 적절하다"며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다.

B씨는 1심에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고, 검찰만 항소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