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매정한 아빠…'코로나19 외출금지령' 어기자 의붓아들 살해



40대 남성이 외출 금지령을 어긴 10대 의붓아들에게 총을 쏴 의붓아들이 숨졌다.

미 NBC는 23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거주하는 버니 해그로브(42)가 전날 의붓아들 디언테 로버츠(16)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해그로브는 로버츠에게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있으니 집 밖으로 나가지 말라"며 외출 금지령을 내렸다. 그러나 로버츠가 이를 무시한 채 외출을 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

로버츠가 귀가하자 둘은 다투다 몸싸움을 벌였다. 화를 참지 못한 해그로브는 로버츠에게 수차례 총을 발사했다.

로버츠는 가슴에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온정일 집안에서만 지내다 보니 가족 간에도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며 "다툼이 발생하면 심호흡을 하고 서로 떨어져 있으라"고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