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채팅 앱서 만난 '여자 초등생' 신체 촬영 후 SNS 유포…'퇴학 제외' 징계



여자 초등생의 신체를 촬영 후 SNS에 유포한 중학생이 퇴학을 제외한 징계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여자 초등학생의 신체를 촬영하고 이를 SNS에 유포한 혐의로 A(14)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군은 지난달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여자 초등학생 B양을 알게 됐다. 이후 B양을 직접 만나 위압감을 주면서 옷을 벗게한 뒤 휴대전화로 신체를 촬영했다.

A군은 사진의 일부를 모자이크 처리해 SNS에 유포하기도 했다.

B양 가족은 경찰에 신고해 경찰은 A군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남도교육청도 해당 사실을 인지하고 대처에 나섰다.

교육청 관계자는 "사안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피해 아동 보호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청은 지난 22일부터 학교폭력대책 심의위원회 회의를 열고 A군에 대한 징계 수준을 논의하고 있다.

한편 A군은 퇴학을 제외한 강제전학, 출석정지, 특별교육 이수 등의 징계를 받게 된다. 중학교까지는 의무교육이기 때문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