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이슈

시각장애인이 눈 이식수술 거부한 사연


개그맨, 연극배우로 활동했던 이동우는 결혼 후 100일쯤 지난 뒤 망막 색조 변성증이라는 불치병으로 시력을 잃었다.

이동우의 사연을 들은 40대 남성은 자신의 눈을 기증하겠다고 밝혔지만 그냥 돌아오게 되었다.

기증의 뜻을 밝힌 남성은 근육병을 앓고 있던 환자로 사지를 쓰지 못하고 성한 곳이라고는 눈뿐이었다.

이에 이동우는 "나는 하나를 잃고 나머지 아홉을 가지고 있는 사람인데 그분은 오직 하나 남아 있는 것 마저 주려고 합니다. 어떻게 그걸 달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라며 이미 받은거나 마찬가지라고 기증을 거절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