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악마판사' 박규영, 첫 방송부터 빛난 '캐릭터 소화력' 시선 집중


배우 박규영이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악마판사' 첫 방송부터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지난 3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 연출 최정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앤뉴) 1화에서는 박규영이 광수대 에이스 형사 윤수현 역을 맡아 액션 카리스마는 물론, 털털하고 쿨한 여사친의 모습부터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캐릭터의 다양한 면모를 완벽히 소화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수현은 오랜 친구인 김가온(진영 분)이 근무하는 대법원 정문에서 테러 사건이 있었다는 소식을 듣고 그를 찾아갔다. 앞뒤 안 재고 무작정 사고 현장에 뛰어든 것 아니냐며 김가온을 걱정하던 윤수현은 '생중계 시범 재판' 배석 판사가 됐지만, 이를 탐탁지 않아 하는 김가온에게 장난스럽지만 든든한 응원을 건네며 그를 위로했다. 이어 윤수현은 자신의 식사를 챙기는 김가온의 다정한 행동에 장난스럽게 "사랑한다"라고 고백했고, 친구인 듯 썸인 듯한 설렘 가득한 기운을 풍겨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윤수현은 광수대 에이스 형사다운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운전하던 중 골목에서 남성 두 명이 여학생을 강제로 끌고 가는 것을 목격하고, 한 치의 망설임 없이 현장에 뛰어든 것. 폭우가 쏟아지는 상황으로 검거가 쉽지 않았음에도 윤수현은 범인과 치열한 몸싸움을 벌여 결국 맨손으로 범인을 검거하는 데 성공, 거침없는 액션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윤수현이 김가온의 다정한 행동에 부끄러운 듯 설레어 하더니, 도청기 테스트를 하던 도중 "나랑 결혼할래? 뻥이야 이 새끼야 사랑해"라며 다시 한번 장난 섞인 진심을 전했다. 이에 김가온은 윤수현의 고백을 녹음한 후 그가 떠난 뒤 홀로 고백 내용을 되새기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고, 두 사람의 설레는 풋풋한 썸이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한껏 끌어올려 앞으로 보여줄 두 사람의 관계의 귀추에 더욱 기대를 모았다.

이렇게 박규영은 물불 가리지 않는 광역수사대 형사부터 짝사랑 상대 앞에서는 설렘 가득한 사랑스러운 모습까지 윤수현 캐릭터의 다층적인 모습을 완벽하게 그러내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박규영은 전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스위트홈'보다 한층 더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박규영표 액션'을 완성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에 박규영이 '악마판사'을 통해 또 어떤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지 더욱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박규영 주연의 '악마판사'는 매주 토, 일 밤 9시 tvN에서 방송된다.

<>